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그알' 이윤희 실종사건, 여성 노린 성범죄자? 인근 거주 강간전과자 25명

기사승인 2019.12.15  00:18:05

공유
ad50

실종된 이윤희씨의 수의학과 동기 민씨가 면식범이 아닐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진=SBS

1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6년에 발생한 수의대생 이윤희씨 실종사건을 다뤘다. 

윤희씨의 동기 민씨는 윤희씨의 옆 원룸 3층에 거주했다. 윤희씨가 실종되기 며칠 전 늦은 귀가길에 그녀는 "계단 딱 오르면 바로 옆집이었는데, 들어가려고 할 때까지도 한 남자가 따라와서 소리를 악 지르니까 도망갔다. 얼른 집에 들어와서 112에 신고했다"라고 했다. 또 며칠 뒤엔 가스가 안 켜져서 다음날 밖에 나가봤더니 그녀의 집 밸브만 잠겨 있었다고. 

민씨는 정면으로 본 그 남자는 젊은 사람이었다고 증언했다. 또 "바로 옆옆 건물이었기에 여자를 노린 사람이었다면 (윤희씨가)혼자 사는 걸 알았을 거고 그런 일이 있지 않았을까"하고 추측했다. 

경찰의 자료에 따르면 실제 윤희씨의 집 인근에서 거주하던 강간 전과자는 25명이나 됐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