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212사태' 40년, 오늘(12일) 전두환 화기애애한 분위기서 기념만찬 즐겨

기사승인 2019.12.12  18:12:27

공유
ad50

전두환 전 대통령이 노태우 전 대통령 등과 함께 군사반란을 일으켜 권력을 차지했던 12·12 사태가 40년 되는 오늘(12일), 전 전 대통령이 쿠데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오찬을 즐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전두환이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고급 중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직접 촬영했다"고 밝혔다. 정 부대표는 전씨의 오찬 자리에는 부인 이순자씨,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과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명이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상어지느러미 수프인 샥스핀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먹고 와인도 곁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임 부대표는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씨에게 "12·12 당일인 오늘 자숙하고 근신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냐.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겠느냐"고 물었지만 동석자가 거칠게 제지하면서 전씨의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임 부대표는 "12·12 당일이란 점을 까맣게 잊은 듯 굉장히 밝고 화기애애하고 축하 분위기 속에서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말했으며 "더는 우리 사회와 정치권이 전두환에 대한 용인을 중단하고 광주 학살 책임과 5공화국 독재에 대한 반성을 단 한 마디도 내놓지 않는 것에 대해 단죄해야 할 때"라며 "즉각 전두환에 대한 구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7일에는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