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펭수 떠서 화살 쏠렸나”…최영수, EBS 출연정지에 억울함 호소

기사승인 2019.12.12  08:07:07

공유
ad50

최영수가 인터뷰를 통해 억울한 마음을 전했다.

EBS 측이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에 출연 중이더 개그맨 최영수, 박동근에 대한 출연정지를 결정했다.

사진=EBS

이같은 결정이 내려진 후 최영수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했다. 최영수는 인터뷰를 통해 채연 폭행 논란에 대해 “조카와 삼촌, 친동생과 오빠, 그 이상으로 친해요. 제가 대체 채연이를 그것도 방송중에 왜 때리겠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해명할 말도 없어요”라며 애초에 폭행 오해를 받을 만한 상황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논란의 영상 속 상황에 대해서는 “하필 앵글을 주철이형이 가려버려서 더 이상하게 됐는데, 어깨를 잡고 밀었어요. 때리는 소리가 났다고 하는데, 그건 방송에 다른 소리가 들어간 거겠죠. 채연이가 절 붙잡고, 제가 뿌리치고, 밀고, 채연이가 절 바라보는 그런 상황극이에요”라고 설명했다.

13년 동안 출연하던 프로그램을 하루 아침에 떠나게 된 데 대해서는 “정말 사람 무서워서 방송 하겠냐 싶어요. 요즘 팽수가 떠서 화살이 EBS로 쏠렸나. 조용히 얌전하게 평생 EBS 보니하니 잘해온 나 같은 사람한테 세상이 왜 이러나 싶어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들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최영수가 갑자기 팔을 세차게 뿌려치고 채연에게 다가가 위협적인 자세를 취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모습이 담겨 논란이 불거졌다.

또 이런 가운데 박동근이 채연을 향해 “독한X”이라고 말하는 영상이 누리꾼 사이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