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의도 '검찰개혁' 주말집회, 靑 하명수사 의혹 수사 비판+필리버스터 중단 요구

기사승인 2019.12.07  19:51:24

공유
ad50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등으로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주말 집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제14차 촛불문화제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다수의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4법이 이달 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지만 자유한국당이 이들 법안을 포함한 199개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하면서 국민의 염원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일부 연사들은 최근 검찰이 진행중인 수사를 성토하기도 했다. 이들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여의도공원 앞 교차로에서 공원 11번 출입구까지 여의대로 5~7개 차로 약 500m를 대부분 채웠다. 이들은 국회의사당을 거쳐 자유한국당 당사로 행진할 예정이다. 이날 시민 모임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서초달빛집회를 열고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쳤다. 참가자들은 “정치검찰의 인권유린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공수처법안 통과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형이 확정돼 복역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가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56개 단체와 함께 연 이 집회에는 2만여명이 참가했다고 주최 측은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4갈래로 나뉘어 서울 시내를 행진해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으로 집결한 뒤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함께 행진해 집회를 열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