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해인, 아버지 병원 진료 중 영상통화 “환자 보고 있어” 당황

기사승인 2019.12.03  23:16:21

공유
ad38
ad48

정해인과 아버지의 영상통화가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는 가족들과 살갑게 영상통화를 시도하는 정해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정해인은 엠파이어 스테이트에 오르며 드라마 ‘봄밤’을 언급했다. ‘봄밤’ OST가 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삽입곡과 같았던 것. 이에 정해인은 “아주 조금이지만 인연이 있다”라며 상기된 모습을 드러냈다.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뉴욕의 야경은 단번에 정해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곳에서 정해인이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바로 가족이었다. 가장 먼저 영상통화에 성공한 어머니는 “꼭 한번 와야 한다”라는 말에 “내년에 환갑이니까 가족 여행을 뉴욕으로 가자”라고 화답했다.

다음 영상통화 상대는 아버지. 그러나 전화 연결에 들뜬 정해인과 달리 아버지는 단답형으로 대답하며 “나 지금 환자 보고 있어”라고 다급하게 종료를 하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동생은 전화연결조차 되지 않았고 정해인은 “(동생이) 박복해”라고 푸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