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보좌관2' 이정재, 김갑수 잡을 수 있을까? 심상치 않은 기류 포착

기사승인 2019.12.02  16:48:47

공유
ad38
ad48

이정재는 김갑수를 잡을 수 있을까. 피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두 정치인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에서 이창진(유성주) 대표의 죽음으로 장태준(이정재)의 반격이 거대한 미로 속에 갇혀버렸다. 이창진의 비밀계좌를 통해 송희섭(김갑수)과 성영기(고인범) 회장의 비자금까지 밝혀내려는 전략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게 된 것이다. 국회와 사법부를 꽉 쥐고 있는 송희섭과 재계 거물 성영기의 카르텔은 역시나 쉽게 무너지지 않는 단단하고 높은 벽이었다. 

지난 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여기서 멈추는 건 송희섭 장관이 원하는 일이야. 여기서 발목 잡힐 순 없어"라며 의지를 다진 장태준이 찾아낼 또 다른 돌파구를 짐작케 하는 장면도 있었다. 오원식(정웅인)을 만나 그의 재산내역을 건네며 "송희섭 장관이 선배 보호해줄 것 같습니까"라며 경고한 것이다. "이창진 대표가 어떻게 되셨는지 보셨잖아요"라는 장태준의 결정타에 괴로워하는 오원식을 미끼로 송희섭을 잡을 장태준의 전략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 가운데 '보좌관2' 측이 본방송에 앞서 공개한 장태준과 김갑수의 스틸컷엔 풍전등화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누구든 한 발짝이라도 잘못 내디디면 절벽으로 떨어지는 상황이다. 위 영상에서 "나 하나 넘어뜨린다고 세상이 바뀔 것 같냐"라고 냉소하는 송희섭에게 장태준은 "세상이 장관님 뜻대로 되지는 않을 겁니다"라며 팽팽히 맞섰다. 스틸컷에서 송희섭은 이에 묘한 미소를 띠우고 있어 불안감을 높인다. 

'보좌관2' 측은 "피의 전쟁을 선언한 송희섭,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러서지 않을 장태준, 두 정치인 모두 사활을 걸고 폭풍 전개를 펼칠 것이다"라고 예고하며, "의원실 스파이가 누구인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귀띔해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보좌관2'는 오늘(2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준모 기자 rlqpsfkxm@naver.com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