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권은희, '시민 실랑이' 해명 "의견 전달 시간 짧아서"...누리꾼 거센 비판

기사승인 2019.11.29  12:15:55

공유
ad38
ad48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의 대화 요청을 거부해 논란이 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에 누리꾼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권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행안위(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회의를 위해 회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 실랑이가 있었다”며 “의원회관에서 또는 지역사무소에서 언제든지 면담을 하고 의견을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짧은 시간에는 의견을 전달하실 시간도, 답변을 말씀드릴 시간으로도 부적절하다. 그래서 실랑이가 벌어지게 된 것이니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향후 국회 의원회관이나 지역사무소에서 차분히 여순사건 법안의 상정이나 심사 방향을 설명 드리겠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날 국회 행안위 법안심사소위원회 회의장 밖에선 여순사건 유족들이 진상규유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유족과 시민단체 회원들은 회의장에 들어가는 국회의원들에게 특별법안 처리를 호소했다. 많은 의원들이 그들의 호소에 응대한 반면, 권 의원은 “하지 마세요! 왜 이러세요!”라며 유족의 손을 뿌리치고 지나갔다.

권 의원의 부적절한 태도에 누리꾼들은 “SNS로 변명하지 말고 직접 사과하길 바란다” “시민한테 한 행동이 진심 같다” “잘못한 걸 알았으면”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