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아한 모녀' 차예련, 최명길에 "유라, 우리가 찾아 복수에 이용하자"

기사승인 2019.11.22  20:07:00

공유
ad50

지수원이 자신의 딸 사진을 가져간 사람으로 차예련을 의심했다.

2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는 제니스/한유진(차예련)이 엄마 차미연(최명길)에 서은하(지수원)의 잃어버린 딸을 먼저 찾아 복수에 이용하자고 제안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은하는 자신의 잃어버린 딸 유라 액자 사진을 한유진이 가져갔다고 의심했다. 하지만 한유진은 자신은 아니라고 억울해했다.

한유진은 "잃어버린 딸 이야기는 왜 안하셨냐. 데니도 알고 있던데"라고 했고, 차미연은 "너처럼 동정심 많은 사람이 알면 마음 약해질까봐. 그럼 우리 일은 성공못해"라고 나름의 이유를 전했다.

한유진은 언제 어떻게 잃어버렸냐고 자세하게 물었다. 차미연은 "2살 때 쯤이라고 들었다"고 간단하게 답했다. 한유진은 "지금도 찾고 있겠네요. 그것도 아주 애타게. 엄마도 봤잖아요. 저번에 여기서 돌박이 애를 자기 아이로 착각한 것. 그 애 이름이 유라. 홍세라 언니 유라에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차미연은 "원수한테 감정이입 할 생각 없어"라고 차갑게 선을 그었다. 

이어 한유진은 "우리가 찾으면요? 그 딸 우리가 먼저 찾아서 복수에 이용하면요? 정말 최고의 복수가 될테데. 그쵸 엄마?"라고 제안했다. 차미연은 손을 딸 모르게 부들부들 떨며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르는 애한테 시간낭비할 시간 없다. 구해준 파혼시킬 자신 없냐. 그런 것 아니면 빨리 잃어버려"라고 단호하게 굴었다.

여기에 한유진은 "어린 딸을 잃어버린 엄마의 심정은 어떨까요. 평생 지옥에서 사는 심정이겠다"고 미련을 남겼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