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흥식 아버지에 "본드 나왔다..손담비 살아있었다" 거짓말

기사승인 2019.11.21  22:15:02

공유
ad50

손담비 목 안에 있던 샛노란 물건의 정체가 밝혀졌다.

사진=KBS '동백꽃 필 무렵' 캡처

21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에서 까불이로 밝혀진 흥식 아버지가 향미(손담비) 목 안에서 나온 샛노란 물건에 대해선 입을 다물었다.

이날 경찰 조사에 임한 흥식 아버지는 톱밥에 대해선 “시끄러우니까 조용히하라고 넣은거지”라고 말했다. 경찰이 샛노란 물건을 물어보자 흥식 아버지는 얼굴을 매만지며 말을 아꼈다.

흥식 아버지는 “면회 안 시켜줘? 내 아들 흥식(이규성)이 보고 안경 가지고 오라고 해”라고 부탁했다.

이 모습을 보고 있던 용식(강하늘)은 흥식이를 대신해 흥식 아버지를 만났고 안경을 건네줬다. 용식은 “본드가 나왔다”며 “향미씨 물에 빠뜨릴 때 살아있었어요”고 전했다. 하지만 이 모든 건 용식의 거짓말이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