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백꽃 필 무렵' 흥식 아버지 "하나 더 죽으면 난리 나겄구만"...경찰 DNA 채취無

기사승인 2019.11.14  22:12:52

공유
ad50

이규성이 아버지에 대해 무언가를 숨기는 듯 했다.

사진=KBS '동백꽃 필 무렵' 캡처

14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흥식(이규성)이 경찰의 DNA 채취 조사에 응했다. 하지만 경찰이 흥식 아버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이날 흥식은 방에 있는 아버지를 발견한 경찰에게 “저희 아버지세요”라며 “거동이 불편하셔서. 걷지를 못하세요”라고 말했다.

경찰이 “채취할까요?”라고 했지만 상사가 “됐다”고 말렸다. 이에 흥식 아버지는 손목에 난 상처에 약을 바르며 “하나 더 죽으면 아주 난리들이 나겄구만”이라고 했다.

흥식은 경찰들과 함께 밖을 나가면서 철물점 문을 잠궜다. 그는 “누가 들어올까봐 걱정 돼서요. 세상 무서우니까”라고 해 의심을 품게 만들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