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프리미어12' 박종훈, 내일(15일) 멕시코전 선발투수 확정

기사승인 2019.11.14  17:57:16

공유
ad50

SK 와이번스 소속 박종훈이 한국 야구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운명이 걸린 멕시코전에 선발 출격한다.

사진=연합뉴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조직위원회는 15일 오후 7시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리는 한국과 멕시코의 슈퍼라운드 경기에 박종훈과 마누엘 바레다가 선발투수로 등판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올해 KBO리그에서 28경기 8승 11패 평균자책점 3.88을 기록한 박종훈은 중남미 팀을 겨냥한 한국 대표팀의 무기다. 박종훈은 손이 땅에 닿을 것처럼 낮은 자세로 공을 던진다. KBO리그에서 가장 릴리스 포인트가 낮다.

중남미 타자들에게 박종훈의 투구 자세는 더욱더 낯설다. 박종훈은 이번 대회 예선 라운드 쿠바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 2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자신만의 국제 경쟁력을 입증했다.

멕시코는 세계랭킹 6위로 한국(3위)보다 낮지만, 이번 프리미어12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신흥 강자로 부상한 팀이다. 멕시코는 슈퍼라운드 합산 3승 1패로 일본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국은 대만에 0-7로 완파하면서 슈퍼라운드 합산 2승 1패로 3위에 있다. 한국이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대회 2연패 달성을 위해서는 멕시코전 승리가 꼭 필요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