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빈우 남편 전용진, 2살 연하의 IT 사업가 “두달만에 살림 합쳐”

기사승인 2019.11.12  23:05:32

공유
ad38
ad48

김빈우 남편 전용진이 첫 출연했다.

12일 방송된 TV CHSO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김우빈, 전용진 부부의 첫 출연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김빈우는 지난 2015년 두 살 연하의 IT사업가 전용진과 결혼하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슈퍼모델 출신의 배우에서 두 아이의 엄마로 변신한 김빈우는 전쟁같은 육아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떻게 두 사람이 처음 만났냐는 말에 전용진은 “누나랑은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 (김빈우가) 같은 아파트로 이사를 왔다”라고 밝혔다. 김빈우는 “정말 몰랐는데 지나가다가 만났다”라며 “그러다 연락을 주고받다가 결혼까지 했다”라고 수줍어했다.

‘아는 누나’ 김빈우의 어떤 점이 좋았냐는 말에 전용진은 “요리를 엄청 잘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결혼 잘하기 전에 요리 잘하는걸 어떻게 아냐”라고 하자 김빈우는 “실제로 이사하고 두달만에 집을 뺐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빈우는 “한달만에 프러포즈를 했다. 그 다음주에 우리 엄마를 만나고 그 다음주에 시어머니를 만났다”라며 “홀린것처럼 결혼을 했다”라고 밝혔다. 전용진 역시 “살면서 처음으로 놓치면 평생 후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