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항서, 아세안축구연맹 '올해의 감독상' 수상 "대표팀 성과는 '원팀' 결과물"

기사승인 2019.11.09  08:15:12

공유
ad38
ad48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8일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다. 10개국으로 구성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에서 가장 뛰어난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박 감독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AFF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박 감독은 “누구보다도 베트남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베트남 국민의 축구 사랑과 성원이 이런 좋은 결과를 얻는 원동력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성과는 하나의 팀으로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며 “저와 항상 동고동락해준 코칭 스태프와 사랑하는 선수들, 베트남 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달 10일과 15일 각각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꺾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박 감독은 7일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역사상 최고 대우를 받으며 최장 3년(2+1)간 성인 대표팀과 올림픽 대표팀을 더 이끄는 것으로 재계약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올해의 국가대표팀’으로 선정됐고 ‘최고 선수상’을 받은 응우옌 꽝 하이를 포함해 박 감독의 제자 3명이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