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가본드’ 이승기-유태오, 갤러리 육탄 액션전...맨몸 사투 vs 총알조준

기사승인 2019.11.09  08:10:12

공유
ad50

‘배가본드’ 이승기와 유태오가 ‘액션 텐션’을 폭발시키며 살기등등한 혈투를 펼친다.

오늘(9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14회에서는 이승기와 유태오가 온몸을 내던지며 격렬하게 맞붙은 ‘살기등등 갤러리 투샷’이 선보여질 전망이다.

가구 갤러리를 찾은 차달건(이승기)이 그곳에 숨어있던 제롬(유태오)을 운명처럼 맞닥뜨리게 되는 장면. 차달건은 모로코에서의 첫 만남 이후 홀연히 종적을 감췄던 제롬의 재등장에 소스라치게 놀라는 것도 잠시, 그토록 붙잡고 싶었던 제롬에게 맹렬하게 달려든다.

제롬은 기다렸단 듯 소음기를 부착한 총을 겨눈다. 눈앞의 총구에도 불구하고, 제롬을 순식간에 제압한 차달건은 제롬에게 분노의 주먹을 퍼붓는가 하면 모로코에서처럼 다시금 뒤엉겨 붙어 살벌한 육탄전을 벌인다.

과거 모로코에서 제롬은 차달건과 고해리(배수지)를 공격하던 중 모로코인 장군 앞에 끌려가 피투성이가 된 얼굴을 한 채 “차달건이 방해만 안했어도 부기장을 처리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억울해했던 터. 모로코인 장군이 “사마엘이 처리할거다”라고 했지만, 제롬은 “내가 하게 해주십시오”라며 짐승처럼 울부짖었다. 이후 모로코인 장군이 휴대전화를 통해 지시를 받은 후 제롬에게 총을 겨눴고, 제롬은 한 발의 총성과 함께 자취를 감췄던 바 있다.

더욱이 지난 방송분에서 별안간 모습을 드러낸 제롬은 김우기(장혁진)의 호송차에 올라타 김우기를 납치하더니 또 다시 차달건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는 것. 한 발의 총성 이후 제롬이 어떻게 살아서 한국으로 들어올 수 있었던 것인지, 제롬이 차달건의 목숨을 이토록 끈질기게 노리는 이유는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과 긴장감을 드높이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 유태오는 쉴 새 없이 액션 연습을 하고 액션 합을 맞추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두 남자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카리스마의 향연이 브라운관을 뚫고 고스란히 전달되리라 확신한다. 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