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집이야기' 이유영·강신일, 현실 부녀 케미 기대↑...캐릭터 스틸 공개

기사승인 2019.11.08  12:47:22

공유
ad38
ad48

웜메이드 감성 무비 ‘집 이야기’가 대체 불가 배우 이유영과 명품 배우 강신일의 현실 캐릭터 스틸 6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집 이야기' 스틸컷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이유영)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강신일)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스틸 6종은 말 한마디 살갑지 않은 막내딸 은서 역의 이유영과 표현이 서툰 무뚝뚝한 아버지 진철 역의 강신일의 진심이 깃든 특별한 순간들을 포착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TV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 중인 두 배우는 이번이 첫 만남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이 시대 보통의 딸과 아버지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스틸은 홀로 서울살이를 하는 직장인으로 원룸 이사만 일곱 번째인 은서가 정착할 새 집을 찾지 못하고 잠시 고향집인 진철의 집으로 돌아온 모습이다. 좁은 방이 답답했지만, 어쩐지 오랜만에 매우 깊은 잠에 들었다 깬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사진='집 이야기' 스틸컷

다음은 집에 돌아온 딸을 위해 아버지 진철이 시장에서 장을 보고 돌아오는 모습이다. 김장 재료를 양손 한가득 샀는데, 은서가 좋아하는 복숭아 김치를 만들 예정이다. 세 번째 스틸은 단단히 잠긴 금고의 문을 여는 열쇠 기술자 진철의 모습이다. 어떤 문도 열 수 있지만, 가족에게조차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하는 진철의 캐릭터를 엿보게 한다.

네 번째 스틸은 신문사 편집기자로 일하고 있는 은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 두 스틸은 고향인 인천 바닷가의 노을을 마주하고 앉은 두 사람의 모습이다. 깊은 생각에 잠긴 두 사람의 눈빛 속에서 아릿한 여운이 전해진다.

집에 대한 소중함을 전할 웜메이드 감성 무비 ‘집 이야기’는 11월 28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