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소윤+수민 음색甲 '유플래쉬' 공연, 자이언티 "고차원" 극찬

기사승인 2019.10.19  20:03:25

공유
ad50

황소윤과 수민의 보컬이 관객석을 홀렸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드럼 프로젝트 '유플래쉬'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화려한 라인업과 함께 드럼 독주회를 열었다. 이적, 유희열, 윤상, 이상순, 적재, 선우정아, 정동환, 폴킴, 헤이즈, 픽보이, 그레이, 다이나믹 듀오&리듬파워, 마미손, 크러쉬, 샘 김, 콜드, 자이언티, 닥스킴, 황소윤, 수민, 윤석철, 기타리스트 이태윤, 한상원, 드러머 이상민, 작사가 김이나, UV, 어반자카파까지 수많은 뮤지션의 손을 거친 곡들이 정식으로 선보여졌다.

세 번째 곡은 황소윤과 수민이 파트1, 2를 잇는 '날 괴롭혀줘+못한 게 아니고'였다. 

밴드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의 매혹적인 음색과 선우정아의 브릿지, 수민의 청량한 보컬이 어우러져 서로 다른 매력이 완벽하게 결합했다. 막바지 유재석의 드럼 솔로까지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열광적인 환호를 이끌어냈다. 

유희열은 "너무 충격적인 무대"라고 극찬했고 자이언티도 "이렇게 고차원의 무대를 볼 수 있을지 상상조차 못했다"며 "무대를 꾸며준 모든 분들을 사랑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어반자카파 권순일도 "내한공연 같았다"며 감탄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