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양의 계절' 최정우, 오창석에 "최성재에 회장직 넘겨라" 협박

기사승인 2019.10.16  20:32:42

공유
ad50

최정우가 오창석을 협박했다.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에 협박 전화를 한 최태준(최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태준은 공중전화를 이용, 오태양에 전화를 걸어 "광일(최성재)이가 못한다면 내가 해. 그러니까 딴 생각말고 네 자리 광일이한테 넘겨"라고 했다.

그는 "내가 여태 누굴 위해 달려왔는데. 내가 네놈 앉으라고 키운 회사인줄 아냐. 내 아들 주려고 피 땀 눈물로 키운 것이다"며 "너 두번이나 죽이려고 했던 네 할아버지 장월천(정한용)한테 전해라. 광일이한테 회사 물려주지 않으면 그동안 한짓 세상에 다 폭로한다고"라고 협박했다.

전화를 끊은 오태양은 최태준의 발신 번호를 정보팀에 공유하도록 지시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