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환섭 “윤석열 접대의혹? 윤중천 ‘그렇게 진술한 적 없다’ 부인”

기사승인 2019.10.11  16:09:11

공유
ad38
ad48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사업가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진술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대구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대구지검 국정감사에서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질의에 답변했다.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한겨례21을 통해 보도된 윤석열 총장과 윤중천씨의 별장에 초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1차 수사기록에서 '명함, 다이어리 등에서 윤석열 총장 이름이 발견됐다'고 하는데 발견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없다”라며 “윤중천 본인에게 확인 결과 해당 진술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라고 전했다.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특별수사단장을 지냈다.

정점식 의원은 “진상조사단에서는 1차 수사기록에서 (윤석열 총장의) 이름을 확인하고 (윤중천씨와) 친분이 있고 접대가 있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진술보고서에 기재를 했다. 진술보고서 본 적 있느냐”라고 다시금 물었다.

하지만 여환섭 지검장은 “접대 받았다는 진술이 있는 것은 아니고 아주 애매한 표현이 있다”라며 “친분 있는 법조인을 묻는 과정에서 '만난 적도 있는 것도 같다'는 취지의 답변을 적은 면담 보고서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과거사위 정식 조사 기록에는 이런 언급이 없다. 조사 초기 외부 관계자가 윤중천을 만났을 때 그런 얘기를 하더라는 요약 자료가 있을 뿐이다”라며 “윤중천 역시 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답했고 1, 2차 수사 기록에 윤석열 총장과 관련된 기록이 없었기에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진술보고서 작성 주체에게 보고서 작성 경위에 대해 물어봤냐는 질의에는 “(보고서 작성 주체는) 정식 수사기관이 아니다. 과거사위원회에서 윤석열 관련 수사 권고도 없었다. 더 물어볼 필요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또 윤석열 총장과 윤중천씨의 만남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범죄행위가 아니라며 “객관적인 증거 자료가 전혀 없었기에 조사할 이유도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