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같이펀딩' 최자-최정윤 셰프, '노!포!투!어' 을지로서 폭풍먹방 '유준상도 군침'

기사승인 2019.09.22  09:52:58

공유
ad38
ad48

'같이 펀딩' 노홍철의 첫 번째 소모임 프로젝트 ‘노!포!투!어-먹고 죽은 귀신 때깔도 좋다 전’을 더 맛있게 만들어 줄 스페셜 게스트가 등장한다. 바로 연예계 대표 미식가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 최정윤 셰프가 그 주인공이다. 

오늘(22일) 방송되는 MBC '같이 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에서는 노홍철이 야심 차게 준비한 첫 번째 소모임 프로젝트 '노!포!투!어!-먹고 죽은 귀신 때깔도 좋다 전'이 그려진다.

소모임 프로젝트는 지난 9월초 ‘노!포!투어!’ 참가 펀딩을 진행했다. 약 사흘 동안 진행된 모집 기간 동안 1,600명이 펀딩에 참여하며 높은 관심과 응원을 보여줬다. 노홍철은 쏟아진 사연을 직접 읽어보고 고심 끝에 소수 인원을 초대에 최근 핫 플레이스로 꼽히는 ‘힙지로(Hip+을지로)’로 떠났다. 노홍철을 중심으로 모인 낯선 사람들은 을지로의 미로 같은 골목골목을 지키고 있는 노포를 찾아가 맛있는 음식을 즐기며 유쾌하고 솔직하게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

노홍철은 소모임 참가자들과 시청자들에게 을지로의 매력을 200% 보여주기 위해 스페셜 게스트를 초대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요리연구가이자 SNS에 맛집을 소개해 몇만 팔로우를 보유한 최정윤 셰프. 그는 노홍철을 을지로 맛 세계로 인도한 맛 전도사(?)이기도 하다고.

‘노!포!투!어!’는 을지로 일대에서 10년간 근무하면서 맛집 데이터를 쌓은 최 셰프가 직접 이끄는 노포를 투어한다. 요즘 유행하는 대패삼겹살부터 콩나물 등심, 돼지 물갈비, 병어조림까지. 골목골목에 숨은 맛집 노포를 탈탈 공개한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비주얼을 자랑하는 메뉴들이 등장하는데, 여기에 최정윤 셰프만의 특급 먹꿀팁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 최 셰프는 ‘노!포!투!어!’ 참가자들을 위해 자신의 특급 맛 비법을 아낌없이 탈탈 공유하며 소모임의 어미 새 같은 역할을 담당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최 셰프는 자글자글한 국물에 끓여 먹는 양념게장 레시피부터 모든 걸 다 때려 넣은 비주얼 끝판왕 볶음밥, 맛있게 쌈 싸 먹는 팁, 배가 불러도 한 젓가락 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마지막 메뉴까지 준비해 을지로 맛의 세계로 시청자들을 인도한다. ‘같이 펀딩’ 스튜디오에서 소모임 영상을 지켜보던 유준상은 군침을 삼키더니 심지어 안절부절못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과연 모두를 홀린 특급 메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정윤 셰프와 최자가 함께하는 을지로 맛 탐험 ‘노!포!투!어!’는 오늘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같이 펀딩’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같이 펀딩’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