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가본드’ 배수지, 이승기 조카 비행기 추락사고 배후?

기사승인 2019.09.20  22:45:57

공유
ad50

이승기가 모로코행 비행기 사고로 조카를 잃었다.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연출 유인식/극본 장영철, 정경순)에는 모로코행 비행기 사고로 조카를 잃는 차달건(이승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차달건 조카는 모로코로 태권도 시범행사를 위해 가는 일을 포기하려고 했다. 택시기사 일을 하며 생계를 책임지는 삼촌에게 부담을 주기 싫었기 때문. 그러나 차달건은 “삼촌이 그 정도도 못 해줄 거 같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문제는 모로코행 비행기였다. 무기거래를 하는 세력들이 해당 항공기편 사고를 꾸민다는 걸 알게된 한 요원은 인천국제공항에 신고 전화를 했다. 그러나 신고를 접수한 직원은 또다른 요원에 의해 정신을 잃고 쓰러지며 결국 비행기가 그대로 이륙했다

승객으로 탑승한 요원(유태오)은 비행기 추락을 유도했다. 이미 부기장도 이들의 조력자인 상황. 모로코에 착륙하지도 못한 채 차달건의 조카는 세상을 떠나고야 말았다. 조카가 돌아오면 생일선물로 줄 운동화를 두고 뿌듯해하며 식사를 하던 차달건은 뉴스로 비행기 사고를 접했다.

희생자 명단에 조카의 이름이 나타나자 차달건은 자리에서 오열하며 무너져 내렸다. 이런 가운데 인천국제공항에 신고전화를 하려던 요원을 살해한 것이 고해리(배수지)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