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 母공효진에 "사람들 엄마 괴롭혀...내가 지켜줘야해" 눈물

기사승인 2019.09.19  22:56:23

공유
ad50

김강훈이 엄마 공효진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사진=KBS '동백꽃 필 무렵' 캡처

19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김강훈)가 엄마 동백(공효진)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이날 동백은 향미(손담비)가 마을 주민들에게 핍박을 받는 모습을 보고 도와주려다 되레 말로 몰매를 맞았다.

이에 필구가 나서서 동백을 구해줬다. 필구는 동백에게 “내가 왜 싸움닭이 된 줄 알아? 엄마 때문에”라며 “내가 왜 엄마를 지켜야돼? 엄마가 나를 지켜야지. 난 1학년인데 왜 엄마를 지켜”라고 소리쳤다.

동백이 그럴 필요 없다고 하자 필구는 눈물을 흘리며 “나도 귀찮아. 그런데 내가 엄마를 지킬 수밖에 없다고”라며 “나 빼고 세상 사람들 다 엄마를 싫어하니까. 세상에서 엄마 좋아하는 사람은 나밖에 없잖아. 나 다 알아. 사람들이 엄마 싫어하고 괴롭히잖아. 내가 야구를 못하고 그래도 계속 지켜줘야한다고”라고 말했다.

황용식(강하늘)은 옆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동백은 필구의 진심에 같이 눈물을 흘렸다. 필구는 “어떨 때는 나도 피곤해. 마음이 막 화가 나”라고 말하며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