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삭발 “문재인 헌정유린-조국 사법농단, 국민이 함께 싸워달라”

기사승인 2019.09.16  17:33:47

공유
ad5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식이 진행됐다.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이 진행됐다. 삭발식 진행 전, 전희경 대변인이 나서 이날 삭발식을 진행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사진=채널A

전희경 대변인은 “지난 2년 반동안 우리가 믿고, 지키고, 가꿔온 자유 대한민국이 어떻게 허물어져 가는지 똑똑히 목격했다”라며 “급기야 대한민국은 조국과 같이 반칙하고, 불공정하고, 심지어 범법을 저질러도 법을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이 될 수도 있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더이상은 안된다 대한민국이 이대로 무너지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또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한 삭발투쟁에 나섰다”라며 “황교안 대표의 결단이 하나의 움직임이 되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큰 물결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황교안 대표는 삭발식이 진행되는 동안 눈을 지그시 감은 모습이었다. 이어 삭발이 진행된 후 마이크를 잡고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라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서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삭발을 문재인 정권에 대한 ‘항거’라고 표현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 그리고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냅니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라고 전했다.

끝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합니다 지금은 싸우는게 이기는 길”이라며 “저 황교안은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받치겠다”라고 밝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