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애플 '아이폰 11', 카메라 렌즈 3개?...누리꾼 "불필요" vs "사진촬영甲"

기사승인 2019.09.11  10:41:10

공유
ad38
ad48

애플 신제품의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처

10일(현지시각) 애플이 아이폰 11 프로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를 공개하며 올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 지각 변동을 일으키려 한다.

이날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마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전세계 미디어 대상 특별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 TV 동영상 구독 서비스 ‘애플 TV+’의 구독료와 서비스 내용 등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후면 카메라에 초광각 렌즈가 3개(초광각·광각·망원)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용자들은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게 됐다. 또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앙각 사진도 찍을 수 있다. 가격은 아이폰 11은 99만원부터, 아이폰 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책정됐다.

누리꾼들은 아이폰 신제품을 반기면서도 아쉽다는 평을 내놓았다. “카메라 렌즈가 3개까지 필요있나” “환공포증 생기겠다” “애플이 디자인은 삼성을 앞섰는데 이제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는 사람에겐 알맞은 제품” “애플이 애플했다” 등 호평을 내놓기도 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