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위대한소원' 리메이크 '작은소망', 12일 中개봉 확정...왕대륙 출연 화제

기사승인 2019.09.10  15:17:07

공유
ad38
ad48

콘텐츠미디어그룹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 계열사 콘텐츠판다가 한국영화 ‘위대한 소원’의 중국 리메이크작 ‘작은 소망’의 현지 개봉 소식을 알렸다.

사진='작은 소망' 포스터

한국영화 ‘위대한 소원’의 중국 리메이크작 ‘작은 소망’이 중추절 연휴를 앞둔 9월 12일 중국 현지에서 개봉을 확정하며 명실상부 흥행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작은 소망’은 ‘나의 소녀시대’ ‘장난스런 키스’ 등을 통해 아시아의 스타로 발돋움한 왕대륙이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해 주목을 받아왔다.

원작 ‘위대한 소원’에서 류덕환, 김동영, 안재홍이 호흡을 맞췄던 영화 속 3인방은 왕대륙을 필두로 청춘스타 팽욱창, 위대훈이 맡아 떼려야 뗄 수 없는 개성만점 절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역대 중국 박스오피스 15위를 기록한 흥행작 ‘전임3: 재견전임’의 감독이자 중국 대표 코미디 감독으로 손꼽히는 전우생이 총괄 투자, 제작을 맡아 작품 완성도를 높여 성수기 시즌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콘텐츠판다 제공(왼쪽 위대훈-팽욱창-왕대륙, 오른쪽 전우생 감독)

이에 앞서 8일 베이징에서 ‘작은 소망’의 개봉을 알리는 프리미어가 성황리에 개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행사에는 왕대륙, 팽욱창, 위대훈 등 3명의 주인공과 전우생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작은 소망’의 주연 배우로서 다채로운 활약을 예고한 왕대륙은 “배우들의 마법 같은 케미가 빛나는 전에 볼 수 없던 청춘 영화”라며 예비 관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우생 감독 역시 “카메라 렌즈를 뛰어넘는 젊음이 살아 숨 쉬는 영화”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원작 ‘위대한 소원’을 연출한 남대중 감독과 제작사 브레인샤워 장성욱 대표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남대중 감독은 “대륙을 대표하는 청춘스타들의 케미가 더해져 ‘작은 소망’만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콘텐츠판다는 ‘작은 소망’의 국내 판권까지 담당해 추후 한국 관객들에게도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영화의 중국 리메이크작이 다시 국내 개봉으로까지 이어지는 이번 사례는 한국영화 판권 세일즈의 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하며 콘텐츠 IP(지적재산권)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시키는 좋은 선례로 거듭날 전망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