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스트레이트’ 지소미아 종료, 탄생부터 파행적? 일본언론 비판의 속내는

기사승인 2019.09.09  12:02:49

공유
ad38
ad48

지소미아에 대한 재조명이 이루어진다.

9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의 실상을 추적한다.

사진=MBC

우리 정부가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한일 지소미아’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고 일본에 통보한 후 일본 언론의 한국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인터넷 기반 매체들은 황당한 발언을 여과 없이 전달하며, 지소미아를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재료로 쓰고 있다. 하지만 일본 현지에서는 ‘한일 지소미아’가 파기된 데는 일본 측의 책임이 더 크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의 중단 발표 직전까지도 일본은 지소미아의 연장을 희망한다는 속내를 공공연히 밝히기도 했다. 일본이 한국의 대북 정보에 목말라 있다는 반증. ‘스트레이트’는 일본의 절실함을 추론할 수 있는 우리 정부의 내부 문건과 한일 양국의 군사비밀정보 교류 실적이 담긴 문건을 입수했다. 문서는 2018년 이후로 일본으로부터 받은 정보는 유효한 게 없다는 결론을 내고 있었는데.

한일 지소미아는 탄생부터 파행적이었다. 이명박 정부 말기 처음 한일 지소미아 체결 시도가 있었지만 여론의 반대에 부딪치며 막판에 무산됐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말기에 급작스럽게 다시 체결이 추진됐고, 결국 제대로 된 검토도 없이 비공개로 체결이 강행됐다.

한일 지소미아는 상징적인 의미가 클 뿐, 실질적으로는 우리나라 안보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 하지만 정치권의 일부 세력은 한일 지소미아 파기가 마치 미국의 심기를 건드려, 한미 연합에 큰 타격이 있을 것처럼 얘기하면서 안보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 심지어 공공연하게 군인들의 항명을 부추기는 예비역 장성들도 있는데. 대한민국의 안보 불안을 부추기는 세력을 ‘스트레이트’가 추적했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오늘 밤 10시 5분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