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정부, 열린 정부 구호와는 달리 실제로는 폐쇄적인 언론정책 비난 일어

기사승인 2003.03.16  06:51:57

공유
default_news_ad1
새정부의 언론정책이
국민의 알권리와 취재 접근권을 원천적으로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새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내 비서관동 출입을 전면 금지하는 대신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회의 내용 등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변인 브리핑도
대부분 일방통행식 전달에 그치고 있어
당초 브리핑 제도의 취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와함께 이창동 문화부 장관은
기자실 폐쇄와 함께 기자들의 사무실 방문취재를
일체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국정홍보처는 이번주중으로
각 부처 공보관 회의를 열어 각 정부 청사 기자실 통폐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언론 정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이같은 일련의 조치는
열린 정부 구호와는 달리 실제로는
행정부 편의위주로 브리핑제도를 운영하면서
국민의 알권리와 취재접근권을
전면 차단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박관우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