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6시 리포팅

기사승인 2008.08.21  17:16:15

공유
default_news_ad1
[앵커멘트]
국가기록물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기록물을 열람할 수 있는 압수수색 영장을
서울고등법원에 청구했습니다.

지난해 대통령 기록물법이 제정된 이후
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는 오늘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측이 국가기록원에 반환한
하드디스크 28개에 대한 열람을 위해
서울고등법원에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사저에서 불법으로
국가 기밀의 기록물들을 열람했는지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치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기록 유출 의혹 사건은
사법 사상 처음으로 고등법원이
영장을 처리하는 사례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영장이 발부되면 내일부터
하드디스크에 담긴 자료가 참여정부 시절
국가기록원에 정상적으로 넘긴 자료 204만 건과
일치하는지 비교 분석할 예정입니다.

또 로그인 기록 등을 통해 노 전 대통령 측이
또 다른 복사본을 만들었는지, 추가 유출은 없었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최근
이지원 시스템을 개발했던 삼성SDS에 의뢰해
하드디스크 내용을 검색할 수 있는
임시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한편 검찰은 최양식 전 행자부 차관을 소환 조사해
노 전 대통령 퇴임 이후 쓸 수 있는
이지원 시스템을 구축해달라는 청와대 측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이 청구한 영장은
오세빈 서울고등법원장이 직접 검토한 뒤
내일 발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검찰은 다음달 중순까지 하드디스크 분석을 마무리 하고
관련자들의 형사처벌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BBS 뉴스 사영은 입니다.

사영은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set_A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ad44
ad36

BBS 취재수첩

item41

BBS 칼럼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item58

BBS 기획/단독

item36

BBS 불교뉴스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