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진영 "뮤직K엔터와 계약해지 후 가족사업? 황당하고 기가막혀"

기사승인 2019.08.26  18:13:00

공유
ad38
ad48

가수 홍진영이 가족들과 새로운 기획사를 차리기 위해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를 떠나려 한다는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홍진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23일 홍진영은 뮤직K엔터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힌 바. 이에 뮤직K엔터 측은 홍진영의 주장에 반박하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홍진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금요일에 글을 올리고 난 이후 너무나 두렵고 떨리는 마음에 주말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르겠다. 말도 안되는 허위 주장들이 떠도는 상황을 견뎌내는 일은 예상했던 것보다 몇 백 배 더 힘이 든다"고 토로했다.

홍진영은 해당 글에서 뮤직K엔터와 공문을 주고 받으며 법정 싸움까지 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하며 "내가 오랜 세월 함께한 회사와 결별을 결심한 건 그만큼 믿어왔던 사람들이 나를 속이고 계약을 위반하고 불법을 저지른 것을 알게 됐음에도 조금의 반성도 없이 적반하장식의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홍진영이 뮤직K엔터와 전속계약 분쟁을 예고한 뒤 한 매체는 홍진영이 가족들과 사업을 하려고 본 계약을 해지하려한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홍진영은 "가족들과 사업을 하려고 본 계약을 해지하려 한다는 등과 같이 본질과 거리가 있는 이야기들,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로 문제를 호도하는 것에 대해 너무 황당하고 기가 막힌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홍진영은 "내가 가족과 기획사를 차리려 했다거나 언니의 전속계약을 추진했다거나 회사가 굶어 죽을 것이라 말했다는 등의 이야기는 명백히 사실무근"이라고 꼬집으며 "믿었던 회사에 배신당한 충격에 더 이상 누군가를 믿고 다시 기획사에 들어가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고, 내가 계약을 해지하게 되면 회사가 어려워지는 것은 서로 간에 당연히 알고 있는 상황이라 더 이상 같이 갈 수는 없더라도 그 동안 나를 속이고 정산하지 않은 금액은 안 받을 용의도 있다. 원한다면 계약을 맺어 그 쪽이 최소한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도와줄 용의가 있다고 말한 것을 마치 내가 돈에 눈이 멀어 가족 소속사를 차리기 위해 계약을 해지한 것인양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