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신욱·이동경 대표팀 합류, 벤투 감독 속내는? #타깃형FW #영플레이어

기사승인 2019.08.26  12:18:23

공유
ad38
ad48

9월 A매치에 나설 한국 남자축구대표팀 명단이 26일 발표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을 앞두고 대대적인 변화보다는 필요한 부분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선수들을 구성했다. 눈에 띄는 건 상하이 선화 공격수 김신욱과 울산 현대 미드필더 이동경의 합류다.

사진=연합뉴스(상하이 선화 홈페이지)

김신욱은 전북 현대에서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로 이적해 7경기 8골 4도움을 기록하며 절정의 경기력을 뽐내고 있다. 벤투 감독도 이런 김신욱의 활약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 황의조와 다른 스타일의 공격수가 필요했던 만큼 높이에 강점을 보이는 김신욱의 벤투호 첫 승선은 기대된다.

석현준, 이정협 등 다양한 공격수를 황의조와 함께 활용하는 방법을 찾았지만 벤투 감독은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김신욱의 합류는 벤투호의 공격 다양성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김신욱은 높이와 피지컬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아시아 국가들을 상대할 때 피지컬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한국 대표팀에겐 맞춤형 공격수가 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김신욱을 발탁하기에 적기였다. 선수 특징을 살릴 조합 찾을 것이다”고 김신욱 발탁 이유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경의 깜짝 발탁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동경은 지난 시즌 울산 현대에 입단한 젊은 미드필더 자원이다. 2020 도쿄올림픽 세대로 꼽히고 있으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에도 꾸준히 이름을 올렸다. 올시즌 이동경은 K리그1 18경기에 출전해 2골 2도움을 기록했다.

기성용, 구자철 등이 은퇴한 상황에서 새로운 중앙 조합을 찾아야하는 벤투 감독은 백승호, 이강인 등 어린 선수 자원에 눈을 돌리고 있다. 이동경도 그중 한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황인범, 정우영 등을 밀어낼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현재 대표팀 구성상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설 자원이 부족하다. 이동경은 공격적인 자원으로 2선에서 활약할 가능성이 크다. 권창훈, 이재성 등 쟁쟁한 2선 자원들 속에서 이동경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낼지 기대가 된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은 9월 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각)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른 후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1차전을 가진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