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냉부’ 오정연 “전현무 탓에 더러운 이미지 생겨...이혼 때문에 프리선언 결심”

기사승인 2019.08.26  10:18:46

공유
ad38
ad48

오정연이 전 KBS 아나운서가 입사 동기 전현무와의 일화를 전하며 '프리'한 입담을 뽐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오늘(26일) 밤 11시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방송인 오정연, 모델 송경아가 출연한다. 지난주 송경아에 이어 이번 방송에서는 오정연이 호쾌한 '구강화력'을 과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정연은 ‘프리 아나운서’답게 아나운서 시절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오정연은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전현무, 최송현, 이지애가 동기다. ‘어벤저스’로 불리다 지금은 모두 프리 선언을 했다. 최초로 아나운서 호적을 판 기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현무가 지금은 베테랑 MC지만 입사 초에는 ‘어떻게 하면 뜰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머리에 가득 차 있었다. 그래서 나를 제물로 삼아서 위생 관념 없는 사람으로 낙인찍히게 했다”라며 야망 가득했던 전현무에 대해 폭로했다.

또한 MC 김성주에 대해 “전문 지식보다는 애드리브로 승부한다. 다작을 해서 기계적으로 진행한다”며 전직 아나운서다운 평가를 전했고, 이에 셰프군단은 "AI급 정확한 폭로다“라며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정연은 2012년 이혼 과정에서 쏟아진 추측성 오보와 루머를 겪으면서 “뉴스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면 나와 같은 억울한 사람이 생길 수도 있겠다 싶었다"며 숨겨온 속내를 공개했다. 이어 “그때의 심리적 부담감에 뉴스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프리 선언을 결심하게 됐다”며 당시의 심정을 털어놨다. 놔 관심이 집중됐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