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호텔델루나' 이지은, 상상 속에서 여진구 심장 찔렀다 "나 믿으라고 했잖아요"

기사승인 2019.08.25  21:53:43

공유
ad38
ad48

이지은이 상상 속에서 여진구를 찔렀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델루나'에서는 장만월(이지은)이 마고신과 얘기 후 구찬성(여진구)가 고청명(이도현)일 것이라는 의심이 더욱 강해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만월은 마고신에게 받은 장신구를 들고 구찬성에게 달려가 가의 심장을 찔렀다. 그러자 구찬성은 괴로워하며 "나를 믿으라고 했잖아요"라고 했다.

하지만 이는 상상 속이었다. 장만월은 최서희(배해선)에 "방금 전에 마음속에서 구찬성을 죽였어. 구찬성이 내가 제일 미워하는 자의 환생일 수 있어"라고 했다. 최서희는 "아닐겁니다. 구 지배인님도 아니라고 했다"고 했다.

장만월은 "그래 아닐 수 있지. 근데 그럴 확률이 조금이라도 있는 한 나는 구찬성을 제대로 볼 수 없어. 나는 절대 구찬성을 죽일 수 없어. 마고신은 전부 비워내야 한다고 하는데 어떻게 비워내야할지는 제대로 생각해봐야지"라고 말하고 방으로 갔다.

하지만 방으로 돌아간 장만월의 앞에 구찬성이 있었다. 그는 장만월의 손에 있는 장신구를 알아봤고, 장만월은 "네 꿈에서 이게 온거구나. 마고신이 줬다"고 했다.

불길하니 자신이 가지고 있겠다고 하는 구찬성에 장만월은 "이건 내가 없앨거야. 피에 물든 달이라면 내가 없애야지"라고 거절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