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변상욱 YTN 앵커, 조국 비난 청년에 '수꼴' 표현논란...게시물 삭제

기사승인 2019.08.25  08:05:18

공유
ad38
ad48

평일 저녁 YTN 뉴스를 진행 중인 변상욱 앵커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를 비난하는 한 청년을 향해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24일 변상욱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에 단상에 올랐다.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한 청년의 말을 인용해 적었다.

이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평가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변 앵커가 해당 청년에 사용한 '수꼴'(수구꼴통)이라 모욕하고 청년의 아버지까지 조롱했다'며 공분했다. 이에 해당 트위터에 비난의 글이 쇄도했다. 

또한 이를 본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가장이 됐다.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줄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열심히 일해 온 이 시대 보통 아버지였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나. 당신이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한다"면서 "그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그 발언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변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 글을 지운 상태다. 하지만 대중에 뉴스를 전하는 앵커로서, 그가 사용한 표현을 지적하고 그의 앵커로서 자질을 운운하는 글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사진=변상욱 트위터, 신보라 페이스북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