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호텔델루나' 여진구 "벗기면 감당될까?" 이지은 심쿵 도발(ft.호랭이)

기사승인 2019.08.24  21:46:05

공유
ad38
ad48

이지은이 여진구의 도발에 심쿵했다.

2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는 장만월(이지은)에게 마음을 전하는 구찬성(여진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객실장 최서희(배해선)은 델루나에 찾아온 손님이 자신이 원한을 품은 가문의 마지막 종손인 것을 확인하고 상갓집으로 향했다. 구찬성 역시 최서희를 따랐다. 거기서 구찬성은 호랑이 무늬 셔츠를 입었다. 

사진=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방송 캡처

장례식에서 돌아온 구찬성에게 장만월은 "다음엔 얼룩말 무늬로 뽑아줄게"라며 "멋있었어. 객실장 앞 호랭이, 백두산 호랭이보다 멋있더라. 역시 우리 구찬성은 훌륭한 호텔리어야"라고 칭찬했다. 구찬성은 "잊고 있었습니다. 객실장님도 이곳에서 위로를 받고 떠나야 할 손님이라는 거"라며 최서희에 대한 애잔한 마음을 표했다. 

이어 장만월이 "긴 시간에 묶여 있는 것도 어쩌면 저주일지도 몰라"라고 나지막히 중얼거렸고 구찬성은 지금도 그 사람을 기다리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만월은 "구찬성, 그 자가 오면 아까 객실장에게 해준 것처럼 호랭이 되줄래?" 하고 떠봤다.

구찬성은 고개 숙여 다가가며 "믿으라고 했잖아요. 뭐든 다 됩니다. 당신 거니까"라고 묵직한 진심을 전했다.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갈비탕을 먹으러 가자고 권했고 호랑의 무늬 셔츠를 다시 입으라고 지시했다. 구찬성은 거절했다. 이에 장만월은 안 입으면 "홀딱 벗겨버린다"고 했으나 그가 "감당이 되겠어요? 감당 안 될 거 같은데?"라고 하자 두근두근 떨려 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