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우성표 수제비 반죽+아낌없는 재료 투하 '수제비 떡볶이' 완성(삼시세끼)

기사승인 2019.08.23  21:53:59

공유
ad38
ad48

'삼시세끼' 식구들이 수제비 떡볶이를 완성했다.

2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게스트 정우성이 강원도 정선에서의 전원생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우성은 수제비 반죽을 자처했다. 그는 뜨거운 물을 사용해 익반죽을 해야 한다고 설명하며 계속 치대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우성은 "노동 집약적 음식"이라고 표현했다. 좀처럼 탄력이 생기지 않자 정우성은 계속해서 밀가루를 추가하고 치대며 완성했다.

이어 염정아가 떡볶이 양념에 나섰다. 특히 그는 "떡볶이에 깻잎을 넣으면 정말 맛있다"며 깻잎을 따왔고, 윤세아와 박소담은 사이드 메뉴 채소 튀김을 준비했다.

'큰손'답게 염정아는 식재료를 아끼지 않고 모두 투하했고, 정우성표 수제비를 떠, 대략 10인분이 넘는 양의 떡볶이를 완성했다. 마지막으로 깻잎으로 향을 더했다. 

이들은 앞서 시장에서 얻어온 묵과 직접 담근 깍뚜기를 더해 수제비 떡볶이 한상을 완성했다.

윤세아는 수제비 반죽이 아주 쫀득쫀득하다고 극찬했다. 그러자 정우성은 "간이 좋아서 그래요"라며 공을 돌렸다. 이후 윤세아는 박소담 표 튀김을 맛보고는 눈이 더 커졌다. 바삭바삭한 식감과 맛에 만족하며 스태프들과 함께 나눠 먹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