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X공효진,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10월초 개봉

기사승인 2019.08.22  18:55:16

공유
ad38
ad48

‘쾌남’ 김래원과 ‘공블리’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가 10월 초 개봉을 확정짓고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버린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으로부터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다. 1차 포스터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 역 김래원과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 공효진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채 미련에 허우적대는 재훈과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의 매력 넘치는 모습을 담은 이번 포스터는 극과 극의 두 남녀가 만들어낼 가장 거침없는 리얼 로맨스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재훈의 “나만 어려운 거니?”와 선영의 “너랑 하면 다를까?”라는 카피는 사랑을 해본 모두의 연애 심리를 자극한다.

특히 오랜만에 남성적 장르물에서 달달한 로맨스로 복귀한 김래원과 ‘믿고 보는 로코퀸’ 공효진은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완벽한 호흡을 완성,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1차 예고편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카톡을 보내는 재훈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정작 다음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후회만 하는 그는 이별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웃픈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낸다. 이어 출근 첫날부터 반말로 인사하는 재훈에게 똑같이 응수하는 선영의 모습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한다. 더욱이 직장까지 찾아온 전 남자친구에게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은 쿨하고 당당한 여성 캐릭터를 예고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넌 진심으로 누구 좋아해 본 적 없지?”라는 재훈의 질문에 “난 보통이었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답하는 선영의 대사를 끝으로 두 배우의 매력 넘치는 케미에 기대감을 높인다.

올가을 사랑과 이별에 대한 가장 솔직한 이야기로 관객을 사로잡을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