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필사적인 심폐소생술…사제 의기투합

기사승인 2019.08.22  08:49:58

공유
ad50

지성과 이세영이 응급환자를 치료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5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한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극본 김지운/연출 조수원, 김영환/제작 KPJ) 측이 지성과 이세영이 위급상황의 환자를 구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는 모습을 공개했다.

차요한(지성)은 ‘바이러스성 미로염’을 진단받고 의사를 계속하기 위해 목숨을 걸어야 하는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또 그간 거절했던 강시영(이세영)의 진심을 받아들이며 도움이 필요하다고 고백했다.

오는 23일 방송에서는 위급상황의 환자를 구하기 위해 힘을 모아 필사의 노력을 쏟아 붓는 모습이 담긴다. 차요한은 절실하게 환자의 가슴을 압박하며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강시영은 환자의 호흡을 돕기 위한 기도 내 삽관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주변의 만류도 뿌리치고 환자 살리기에 최선을 다한다.

제작진은 “지성과 이세영은 아주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고 의료자문 의사에게 물어보고 배워나가며 열심히 촬영에 임하는 환상적인 연기합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극중의 차요한과 강시영처럼, 한마음으로 의기투합한 그 자체로 빛을 발하게 될 지성과 이세영의 ‘혼신의 열연’이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11회는 오는 23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