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안재현 "구혜선과 결혼 후 우울증약 복용, 이혼합의금도 지급했다"

기사승인 2019.08.21  20:57:00

공유
ad38
ad48

안재현이 구혜선과 이혼 논란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21일 안재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합니다. 저는 구혜선님을 많이 사랑했고 존경하며 결혼했다. 저희 두 사람 다 공인이기에 이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 되길 진심으로 바랬다. 그래서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했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안재현은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된 데다 어젯밤 주취중 뭇여성들과 연락을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 이상은 침묵하고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입장을 밝히게 된 이유를 전했다.

안재현은 "서로가 좋아서 시작한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저에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 . 저희는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이를 좁혀가는게 좀처럼 쉽지는 않았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저희는 합의 하에 별거를 결정, 다섯마리 동물들과 그녀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가 집을 나오게 됐다. 이후 지속적인 대화 끝에 7월 30일 구혜선님과의 이혼을 합의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는 구혜선님이 계산하여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 구혜선님이 제시한 내역서에는 가사일에 대한 일당, 결혼 당시 그녀가 기부했던 기부금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저는 그 의견을 전적으로 따르기로 했다. 하지만 이는 결코 저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고 자신에게는 이혼의 귀책사유가 없다고 했다.

안재현에 따르면 구혜선은 며칠 뒤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다고.

그는 "그 후 저도 소속사에 이혼 사실을 알렸고, 8월 8일 대표님 미팅이 있었고 이혼에 대한 만류, 시기 등의 설득의 시간이 있었다. 하지만 저는 이혼에 대한 마음이 변하지 않았다. 8월 9일 밤 그녀는 별거중 제가 혼자 지내고 있던 오피스텔에 수위 아저씨께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 후 스페어 키를 받아 들어왔다. 저에게는 '무단침입이 아니라 와이프라 들어왔다'고 이야기하며 제 핸드폰을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다. 당시 자고 있던 저는 이런 행동이 너무 갑작스럽고 무서웠다. 제 핸드폰 문자를 보던중 대표님이 두 사람 미팅 후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한 부분을 물어보셨고 (집 요구한적이 없다고 했다. 권리도 없고 요구할 이유도 없다고) 그에 대한 답을한 문자다. 욕을 하지 않았다. 그날밤 저는 더 이상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서로에게 더 상처가 되는 일이라 생각했고, 이혼에 대한 마음을 다시 한 번 굳혔다"고 구혜선의 도가 넘은 행동으로 인해 다시 한번 이혼 생각을 굳혔다고 설명했다.

안재현에 따르면 그 일이 있은 후 며칠 뒤 구혜선은 바로 이혼을 하겠다고 연락을 했고, 변호사를 선임했고 합의서와 언론 배포글을 보내왔다. 법원에 28일 신청 예정이니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했다. 추가로 요구하는 상황에서 대출도 받아야 했고 집도 팔아야했고 저는 모든 일을 회사에 알릴 수 밖에 없었다는 안재현은 "이는 회사가 저희 개인의 일에 개입하기 위함이 아니라 계약을 하고 있는 소속 배우로서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한 상황을 공유하기 위함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안재현은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는 글을 보았다.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 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구혜선이 밝힌 내용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안재현은 "저희의 개인사 때문에 피해를 본 회사, 방송 당일 피해를 입으신 '미우새' 관계자 분들, 제 드라마 현장 관계자 분들께 죽을만큼 죄송하고, 면목이 없고, 사죄드리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그리고 이런 일을 행하면서 상처를 분명 받고 있을 와이프에게 미안하다. 하지만 이해를 하기는 힘들다. 다 제가 부족해서 저의 개인사를 잘 정리하지 못해서 생긴 일인 만큼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며 글을 마쳤다.

사진=안재현 인스타그램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