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태양의 계절' 진실알게 된 오창석·이덕희, 각각 이상숙·최정우 의심

기사승인 2019.08.21  20:35:20

공유
ad38
ad48

자신의 출생을 비밀을 알게 된 오창석이 장모 이상숙의 과거를 의심했다.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은 자신이 장정희(이덕희)의 친자라는 사실을 알고 장모 임미란(이상숙)의 과거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양은 황재복(황범식)에 미란과의 인연을 물었다. 그러자 황 사장은 "양지건설 경리과에서 잠시 일을 했었다"고 알렸다. 

정희 역시 자신의 남편 태준에 오태양이 김유월 회계사라는 것을 왜 말하지 않았냐고 추긍했다. 정희의 갑작스러운 물음에 당황한 태준은 걱정할까봐 그랬다고 변명했다.

그러자 정희는 "그런줄도 모르고 오대표를 오해했다. 지민 엄마 때문에 우리를 괴롭히는지 알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희는 "내 아들 인생이 걸린 문제다. 고민해봐야겠다. 어떻게든 일을 수습해야하니까"라며 태양과 오해를 풀고 싶어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