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 "평안도 출신 父 생각하며 뭉클"

기사승인 2019.08.21  12:21:28

공유
ad38
ad48

곽경택 감독이 영화를 제작하며 아버지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21일 압구정CGV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메간 폭스를 비롯해 배우 곽시양, 김인권, 김명민, 김태훈 감독,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학도병으로 분한 기대주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참석해 영화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학도병 분대장으로 분한 배우 최민호는 군복무 중이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의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다.

김태용 감독과 공동 연출을 맡은 곽경택 감독은 먼저 영화 제작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곽 감독은 “처음 계획 단계 때부터 참여하진 못했지만 제의를 받고 가장 먼저 떠오른 사람이 아버지였다”면서 “평안남도 출신의 아버지가 고생하며 자식들을 키운 이야기를 수도 없이 듣고 자랐다. 남북이 갈라진 현 상황을 가슴 아프게 생각하던 중 이 이야기를 접하고 세상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태훈 감독 역시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진 장사상륙작전에 대해 알게 됐을 때 매력을 느꼈다. 곽경택 감독님과 공동으로 연출하게 돼 큰 영광”이라고 곽 감독과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곽 감독은 “큰 액션이 있는 전쟁영화를 하다 보면 감독으로서 새로운 샷이나 영화적 입문법을 도전해보려는 욕심이 생기기 마련”이라며 “고민하다가 김태용 감독, 촬영감독과 상의를 했는데 스타일보단 현실감 있게 가자고 결정했다. 현실 상황에 놓인 것처럼 다큐멘터리처럼 찍는 방식으로 정했다”고 영화 스타일을 귀뜸했다.

이어 영화를 만들게 된 소감에 대해 “현장에서 혼자 걸으면서 ‘나는 여기서 영화를 찍고 있어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가’ 생각하곤 했다”며 “‘그 분들은 얼마나 힘든 삶을 보냈나’ 떠올리면서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으로 영화를 찍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김수(라운드테이블)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