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메간 폭스, "전세계가 알아야 하는 역사"

기사승인 2019.08.21  12:07:51

공유
ad38
ad48

메간 폭스가 한국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21일 압구정CGV에서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메간 폭스를 비롯해 배우 곽시양, 김인권, 김명민, 김태훈 감독,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학도병으로 분한 기대주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참석해 영화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학도병 분대장으로 분한 배우 최민호는 군복무 중이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의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다.

종군기자를 연기한 메간 폭스는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를 작업한 적이 없어서 참여하고 싶었다”며 새로운 도전에 임한 설렘을 전했다. 메간 폭스는 “이제까지 다양한 CG가 등장하는 영화에 참여하곤 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희생된 중요한 사건을 다룬 이번 영화에 어느 때보다 진지한 마음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님들, 두 감독님들과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고 이 자리를 위해 한국에 초대해줘서 감사하다"며 "(장사상륙작전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알아야 하고, 알려야 하는 중요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생각한다”는 감동적인 소신을 드러냈다.

사진=김수(라운드테이블)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