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김명민, "잊혀진 역사 알리고자 영화 참여"

기사승인 2019.08.21  11:40:23

공유
ad50

김명민이 역사적 사건을 알리고 싶었다는 영화 참여 계기를 밝혔다.

21일 압구정CGV에서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메간 폭스를 비롯해 배우 곽시양, 김인권, 김명민, 김태훈 감독,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학도병으로 분한 기대주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참석해 영화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학도병 분대장으로 분한 배우 최민호는 군복무 중이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의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

김명민은 이번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곽경택, 김태용 감독과 함께해 영광스러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장사리 전투에 대해 많이 들어왔는데 어디서도 자세한 내용이 나와 있지 않았다. 중요한 전투와 (연기하게 된) 이명준 대위가 사람들에게 묻힌 데 안타까움을 느꼈다”며 “감독님과 만나 이야기를 들으며 이 작전에 대해 알리고 싶어져 참여하게 됐다. 이명준 대위가 리더로서 느꼈던 고충이 와닿은 것을 비롯해 여러 가지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영화에서 이명준 대위를 연기하게 된 김명민은 "모병으로 모집된 학생들이 단 2주만에 장사리 상륙작전에 투입됐다"고 역사적 사실을 설명한 데 이어 "학도병들은 누구도 이름을 기억하거나 죽게 된 경위를 알지 못한다. 이명준 대위는 평생 이들에게 군번줄을 지급하는 데 애썼다"고 가슴 아픈 실화를 진심을 담아 설명했다. 

사진=김수(라운드테이블)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