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BTS 세계관 드라마·게임제작...방시혁 “혁신 프로젝트 가동...올상반기 2001억 매출”

기사승인 2019.08.21  11:30:20

공유
ad38
ad48

방탄소년단을 세계 최정상의 그룹으로 성장시킨 방시혁 대표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비전을 발표했다.

빅히트는 21일 관계사 및 협력사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열고 빅히트 방시혁, 윤석준 공동대표, 비엔엑스 서우석 대표가 차례로 무대에 올라 음악산업 혁신을 위한 비전을 공개했다.

먼저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가 올해 상반기 최고 실적을 거뒀음을 밝혔다. 빅히트는 2019년 상반기 이미 2018년 연간 매출과 맞먹는 수준인 총 2001억원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도 391억원으로 지난해 641억원의 3분의 2 수준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 중이다.

이어 "빅히트는 음악산업을 혁신하려 한다”며 “기존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 및 시장규모를 확장시키고,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구성원과 산업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 한다"고 음악산업 혁신방안을 공개했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고, 벨류 체인을 확장하며 고객 생태계를 구축해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빅히트 사업부문 윤석준 대표는 고객 경험 혁신의 대표적인 사례로 '공연 경험의 개선과 확장'을 꼽고 “불편하고 불공정한 것들은 바꿔나가고 고객의 경험을 넓혀 나가면서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연장을 들어가지 못하더라도 공연장 인근에서 단체 관람하는 ‘라이브 뷰잉’이나 집에서 휴대폰, PC를 통해 생생한 현장을 느낄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공연 당일 앞뒤로 팝업스토어와 전시회를 운영해 오프라인 연계행사를 진행해 공연이 열리는 곳을 '축제의 장'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두 번째 혁신 미션으로 브랜드 IP와 스토리텔링 IP 사업을 꼽으며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를 위해 2020년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 제작과 함께 넷마블과 함께하는 방탄소년단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