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국 딸 논란에 "비판 겸허히 수용, 부정입학은 가짜뉴스"

기사승인 2019.08.21  10:46:00

공유
ad38
ad4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논란과 관련해 부정입학은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조 후보자는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상황. 고교생이었던 딸의 의학논문 1저자 등재와 관련해 '부정입학' 논란까지 번지는 것에 대해서는 "명백한 가짜뉴스"라며 "절차적 하자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사진을 찍고 손자손녀 이름까지 공개한 것도 개탄한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 법과 제도 개혁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성찰의 계기로 삼아 긍정적인 사회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