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타는청춘' 김민우, 아내와 사별 고백...민어탕 회상하며 울컥

기사승인 2019.08.21  08:13:03

공유
ad38
ad48

김민우가 아내와 가슴 아픈 사별 고백으로 시청자를 울렸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혜림이 김민우가 장을 봐온 민어로 민어탕을 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제공

김민우가 말없이 민어탕을 맛있게 먹자 이연수는 “민어탕을 원래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민우는 "결혼 초에 아내가 된장찌개를 끓이면 한강이어도 맛있게 먹지 않냐. 근데 어느날 이 사람이 조미료 안 넣고 음식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중에 제일 잘 끓이는 게 민어탕이었다"며 "누나가 끓인 게 비슷한 맛이 난다. 묘한 기분이 든다. 유일하게 잘해준 음식이어서 자주 민어를 들고 가서 끓여달라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민우는 2년 전 아내를 떠나보내게 된 사연도 고백했다. “어느 날 갑자기 목이 아프다고 해서 병원을 갔는데 목에 이상이 없다고 했다. 다음날이 됐는데도 열이 계속 올라서 또 병원에 갔다. 폐렴 치료에도 염증 수치가 계속 높아서 큰 병원을 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아내가 '혈구 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소병에 걸린 거였다. 몸에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건강한 면역력을 가진 세포들이 움직이면서 물리치는데 정상적인 기관들까지 공격하는 병"이라며 "6월 24일 저녁에 입원해서 7월 1일에 세상을 떠났다. 그렇게 허망하게 보냈던 거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SBS 제공

또 김민우는 아빠 곁을 지켜주며 일찍 철이 든 딸 민정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장례를 치른 후 딸의 첫 마디가 ‘세탁기 사용하는 법을 알려주면 아빠 와이셔츠를 내가 다려주고 싶다’고 했다. 초등학교 2학년인데"라며 "지금은 더 많이 컸고 씩씩해졌다. 아빠를 위해서 피아노 연주도 해주고, 공부도 스스로 열심히 한다. 철이 빨리 든 거 같다"고 말해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이 장면은 이날 최고 시청률 8.5%까지 치솟으며 가슴을 울렸다.

김민우의 사연을 듣고 눈물을 흘리던 김혜림은 "김민우가 여행 올 상황이 아니라고 그랬는데 이렇게 와줬다. 예능프로그램이 떠들고 웃으니까 나오면 안된다고 생각했는데 용기 내어 나와서 즐기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났다"며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