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문수, 김무성 원색적 비난 “천년이상 박근혜 저주 받을 것”

기사승인 2019.08.20  16:09:30

공유
ad38
ad48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무성, 정진석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임인 ‘열린토론, 미래’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설전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토론회 연사로 나선 김문수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보수통합 출발점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신이 빠졌다”라며 “나라를 탄핵해서 빨갱이에게 다 넘겨줬다”라고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김문수 전 지사는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라며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 박근혜는 자식이 없는데 무슨 뇌물을 받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특히나 탄핵 정국에서 뜻을 함께한 김무성 의원에 대해서는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 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우리 모두 박근혜의 도움을 받은 것 아닌가.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년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박계 의원들은 대거 반박에 나섰다. 김무성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라고 지적하며 “당시 새누리당 의원 중 탄핵 찬성 62명, 반대 57명, 기권 9명으로, 탄핵은 이미 역사적 사실로 굳어진 것이며 탄핵이 문재인을 불러왔다는 것은 잘못된 지적”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문수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구속에 대한 반대 입장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해 '총살감' 등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하기도 해 논란을 야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