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국 딸, 2주 인턴십에 논문 제1저자 등재? “프로젝트 적극 참여”

기사승인 2019.08.20  12:10:00

공유
ad38
ad4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조국 후보자 측이 “인턴십 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씨는 고교 시절이던 2008년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씨가 재학 중이던 한영외고에서 운영한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 중 하나로, 이 학교에 재학중인 자녀를 둔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이었다.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친 조씨는 A교수를 책임저자로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되기도 했다. 통상 제1저자는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으로 여겨지기에 공동저자보다 높은 평가를 받는다. 해당 논문의 공동저자들도 조씨가 제1저자로 기재된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며 "이러한 노력 끝에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학부모들 간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엄마들끼리 학교 학부모 모임을 통해 1~2번 봤을 수는 있다"면서도 "사적으로 만나는 사이는 아니었으며 인턴십 참여 및 완성 과정에도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조씨는 장학금 수령 논란에도 휩쓸린 바 있어 인사청문회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