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하루에도 두세 차례! 필환경 시대, ‘착한 욕실’ 위한 샤워용품 5

기사승인 2019.08.19  01:28:23

공유
ad38
ad48

여름 더위를 쫓는 데엔 시원한 샤워만한 것이 없다. 폭염이 한풀 꺾였다곤 하나 여전히 무더운 요즘엔 치솟는 불쾌함과 꿉꿉함 탓에 여러 차례 샤워를 하게 되는 날이 많다. 하지만 샤워 후 만끽하는 상쾌함 뒤엔 생각해봐야 할 몇 가지 문제들이 있다. 필환경 시대에 우리 몸과 지구의 열을 식혀줄 친환경 샤워 아이템에 주목해 보자.

사진=닥터 브로너스, 더피커 제공

닥터 브로너스 ‘페퍼민트 매직솝’은 페퍼민트 오일의 짜릿한 쿨링감으로 여름 샤워를 더욱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올인원 클렌저다. 합성계면활성제를 비롯, 파라벤이나 인공 향 등 합성화학성분을 일절 배제하고 미국 농무부(USDA) 인증 유기농 원료를 담아 자연에서 무해 분해되는 친환경 제품이다. 용기에는 100% PCR 플라스틱, 즉 이미 소비자가 한 번 사용했던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용기를 사용하고 있다.

올리브 오일과 코코넛 오일 등 5가지 유기농 오일이 땀과 피지 등 노폐물을 깨끗하게 세정해주며 여름철 불쾌한 체취를 제거하고 상쾌한 페퍼민트 향을 남긴다. 풍성한 거품을 몸에 올린 뒤 바로 씻어내지 않고 10~20초 후에 헹궈 주면 더욱 시원하다.

더피커의 ‘천연 수세미 목욕장갑’과 ‘스펀지’는 수세미 열매의 섬유질을 화학 처리 없이 자연 그대로 활용한 제품이다. 일반적인 플라스틱 섬유의 샤워장갑이나 스펀지와 달리 일반 쓰레기로 분류돼 흙 속에서 자연 분해된다. 섬유질 사이의 수많은 구멍에 의해 적은 양의 클렌저로도 풍성한 거품이 만들어지며 구멍 사이의 공간에 피부에서 탈락된 각질이 붙잡혀 매끈한 피부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사진=더험블코리아 제공

칫솔 대와 면봉 대 역시 작지만 엄연한 플라스틱이며 버려지는 양 또한 막대하다. 더 험블 코리아의 ‘친환경 대나무 칫솔’은 모소 대나무 칫솔대와 BPA 검출 기준을 충족한 칫솔모로 제작됐다. 플라스틱 대를 사용한 칫솔과 달리 칫솔 머리 부분이 마모되어도 인체에 해롭지 않으며, 폐기 후 자연에서 분해된다. ‘험블 내츄럴 컬러 면봉’ 역시 100% 대나무대로 만들어져 잘 부러지지 않는다. 면봉 머리는 천연 목화솜과 천연염료를 사용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