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호텔델루나’ 베로니카 서은수, 조현철 애틋한 이별 “너무 많이 울지 마”

기사승인 2019.08.18  08:32:14

공유
ad38
ad48

이지은에게 여진구라는 두려움이 자리잡았다.

17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오충환, 김정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6%, 최고 9.7%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7.7%, 최고 8.5%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장만월(이지은)과 구찬성(여진구)은 서로의 인생을 기꺼이 안아주기로 했다. 찬성은 여전히 만월의 사치에 혀를 내두르고, 만월은 여전히 찬성의 잔소리에 투덜거리며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을 보냈다. 산체스(조현철)는 여자 친구 베로니카(서은수)는 갑작스레 이별을 맞았다. 산체스가 프러포즈를 준비한 날, 베로니카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것.

보통 사람들에게도 델루나가 보이는 월식 날, 찬성은 산체스를 델루나로 데려갔고, 덕분에 베로니카는 “나 때문에 너무 많이 울지 마요. 나는 당신 때문에 행복했으니까”라는 인사를 남길 수 있었다. 그럼에도 산체스는 너무 큰 슬픔에 무너져내렸다.

만월 역시 이별을 준비하고 있었던 걸까. 전 델루나의 지배인이자 현 국제기구 총장 후보인 황문숙(황영희)에게 “구찬성이 보내야 할 마지막 손님이 있어. 그 손님을 보내고 나면 아마 여길 나가게 될 거야”라고 부탁한 것. 이를 전해들은 찬성은 “안 보이는데 보고 싶으면, 꽤 힘들겠네요”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찬성을 기다리던 만월 앞에는 “안 반가운” 넷째 마고신(서이숙)이 나타났다. “꽃이 피었다 들었다. 너에게 드디어 잃을 것이 생겼구나”라며 차가운 미소를 지은 마고신. 하지만 만월은 꽃이 지는 것 따위는 두렵지 않다고 맞섰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했던 답이 돌아왔다. “너에게 꽃을 피운 자, 그자를 잃게 되는 것은 어떠냐. 두려움을 갖게 됐을 때, 너의 꽃이 지는 것이다”라는 것. 만월이 자신의 소멸이 아닌 찬성을 잃는 것이 두려움이란 사실을 깨달았을 때, 월령수의 꽃한송이가 낙화했다. 그 시각 찬성은 연쇄살인범 설지원을 만나고 있었다. 불길함이 솟구친 엔딩이었다.

tvN ‘호텔 델루나’ 제12회, 오늘(18일) 일요일 밤 9시 방송.

사진=tvN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