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레이-잭슨-라이관린 등, '홍콩 시위' 비판...中 지지 "나는 오성홍기 보유자"

기사승인 2019.08.14  18:09:05

공유
ad50

중화권 출신 아이돌들이 홍콩 시위를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레이), JYP엔터테인먼트(잭슨) 제공, 싱글리스트DB(라이관린)

14일 중화권 출신 아이돌들이 ‘송환법 반대’ 홍콩 시위대를 비판하고 홍콩 경찰과 중국을 지지하는 의사를 밝혔다.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콩이 부끄럽다”는 내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우리는 국가가 홍콩에서 벌어지는 폭력에 반대한다고 믿는다”라는 글도 남겼다.

중화권 출신 아이돌들은 자신들의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오성홍기에는 14억 깃발 보유자가 있다. 나는 깃발 보유자”라는 내용을 글을 게재했다. 이에 동참한 아이돌은 에프엑스 빅토리아, 웨이션V, 엑소 레이, 우주소녀 성소, 미기, 선의 그리고 갓세븐 잭슨, 주결경, 세븐틴 디에잇 준, (여자)아이들 우기,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등이다.

사진=엑소 레이 인스타그램 캡처

이들은 홍콩과 대만, 마카오는 곧 중국이며 합법적 정부 역시 중국이 유일하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잭슨과 웨이션V 루카스는 홍콩 출신,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은 대만 출신이지만 중국 지지 발언에 동참했다.

한편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는 홍콩국제공항에서 이틀 연속 시위를 펼쳤다. 홍콩 경찰은 이날 시위대 5명을 체포했다. 전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시위에 대해 “홍콩이 되돌릴 수 없는 길로 가고 있다”며 시위대를 비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