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 “가난했던 어린시절, 귀한 짜장면 먹다 체하기도”

기사승인 2019.08.14  18:03:06

공유
ad38
ad48

함익병이 자신의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함익병이 출연, 풍족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에 대해 언급한다.

사진=KBS

함익병은 “힘들었던 지난날을 돌아보면 떠오르는 분은 딱 한 분, 진해남중학교 3학년 담임선생님이셨던 송진학 선생님”이라며 “제 반듯한 모습은 모두 송진학 선생님 영향 덕분”이라고 존경심을 나타냈다.

가난으로 차별 당하던 학창 시절, 올바른 가치관을 가질 수 있게 도와준 선생님이라고. 함익병은 “송진학 선생님을 찾는다 하니 어머니께서도 함께 가겠다고 하셨다”며 82세의 노모까지 서울에서 새벽기차를 타고 은사님 찾기에 동행한다고 밝혀 과연 어떤 특별한 인연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어머니와 함께 경상남도 진해를 방문한 함익병은 “슬레이트 집에서 연탄 한 장으로 하루를 보내고 탄약통에 뜨거운 물을 넣어 품에 안고 잤다”며 “아버지께서는 교사였지만 장남으로서 할머니와 여섯 동생을 모두 부양해야 했기 때문에 가정 형편이 늘 어려웠다. 어머니가 생밤까기, 담요 장사, 뜨개질 등 닥치는 대로 일하셔서 버텼다”고 설명했다.

또 “어렸을 때 내내 먹은 보리밥은 물론, 당시 귀한 음식이었던 자장면을 먹을 기회가 생겨 급하게 먹다 심하게 체해 지금도 자장면을 못 먹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연 두 모자는 가난으로 차별하지 않고 함익병에게 참된 가르침을 주었던 송진학 선생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8월 16일 금요일 저녁 7시 40분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